Tag Archives: iPhone

조금 늦은, iPhone 6 Plus에 대하여.

2014년 9월 10일 새벽2시. iPhone 6와  iPhone 6 Plus가 키노트를 통해 발표되었을때, 탄식을 금하지 않을수 없었다. 더이상 한손에 들어오는 아이폰은 메인 라인업에 존재하지 않았고, iPhone 5s를 사용중이던 나는 ‘iPhone 6를 사더라도, Plus는 안사리라.’ 마음먹었었다. OIS와 해상도를 제외하고 완전히 스펙이 동일하기도 했었지만 한손은 커녕 두손으로 잡아야 겨우 잡힐듯한 어마어마한 사이즈는 전세계적으로 오버사이즈가 왜 인기가있는지 모르는 아이폰유저들에게는 재앙에 가까운 사이즈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iPhone 6 Plus를 한달째 사용중이다. 그것도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아이폰을 들여온 LG U+를 통해. (추후 블로그에 포스트로 쓸예정이긴 하지만, 유플러스에서 아이폰을 쓴다는건 많은 노력과 인내심이 필요하다.) 게다가 공식적으로 전면까지 화이트로 나왔던 iPhone4이후로는 항상 화이트만 고집했었는데, 스페이스 그레이를 사용중이다. 여러모로 도전(?)을 많이 하고있는 나의 iPhone 6 Plus.

거대하다.

거대하다.

처음 받고 적응되지 않는 사이즈에 ‘아… 실패… 대실패…’ 라고생각했는데 한달쯤 쓰고있는 시점에서 iPhone 6 Plus로의 선택은 일단은 ‘만족’이다. 만족스러운 이유와, 불만족스러운 몇몇가지 부분에 있어서 이야기를 해 보려고한다. 그전에 결론부터 내고 가자면 iPhone 6 Plus가 여전히 훌륭한 스마트폰중 하나라는점은 변함없는 사실이다. 그이유는 iPhone 6 Plus역시 ‘아이폰’이기 때문이 아닐까?

1. 부담스러운 크기.
내가 아이폰을 받자마자 제일먼저 한게 회사에있는 시료들과 사이즈비교를 해보았는데, 갤럭시 노트시리즈와 사이즈가 정확히 동일하다. 시리즈에 따라 다르긴하지만 미묘한 차이를 제외하고는 노트시리즈와 동일하다. 이는 내가 노트시리즈를 잡으면서 ‘이렇게 큰걸 어떻게 써…’라고 생각했던것에 대한 도전과도 같았다. 일단 사이즈에 대한 부분은 80%정도는 적응이 된것 같다. (다른 작은 아이폰들을 잡으면 장난감 같이 느껴지는걸보면 사람이란 참 적응이 빠른 동물인것같다-_-) 특히, 아이폰 6보다 iPhone 5s를 잡으면 ‘정말 편하다’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너무 화면이 작아…’라는 생각이 든다. 한손에 들어온다는 장점과 많은 컨텐츠를 시원한 스크린에서 보여줄 수 있는것 그 둘중 어떤 가치를 추구하느냐에 따라서 iPhone 6와 iPhone 6 Plus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해줄 수 있는 제품이 다를것 같다. 날씨가 요즘 추운데, 한손으로 무언가 할수없다는건 많이 귀찮은 일이기도 하다. 개인적인 가치로는 여전히 스마트폰은 들고다니는 것이고, 스마트폰은 쉽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하는것이기때문에 전자의 가치가 더 높다고 생각하지만… 아예 가치가 없다고 생각했던 모바일기기에 있어서의 큰 화면에대한 새로운 가치를 보게되었다는것에 의의를 일단 두자.

2. 화면은 큰데 거기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다.
어째 어플리케이션들이 iPhone 6 Plus에 대한 대응이 더디다. 그도 그럴만한것이다 iPhone 6 Plus와 iPhone 6가 해상도가 다르고, 그 이전 디바이스들에 대한 해상도를 대응하려면 디자이너와 개발자가 고려해야하는 해상도는 무려 4가지에 달한다. 기존에 640*960, 640*1136 두개의 해상도만 고민하면 되었던 개발자들이 이제는 4개의 해상도를 신경써야하니 쉬운일은 아닐것이다. 또한 2208*1242라는 괴상한 해상도를 만들어내고 그걸다시 1920*1080으로 다운스케일링해서 표시하고 있으니 디테일함을 살려야하는 디자이너에게는 애플이 거의 ‘악의 축’수준으로 보일지도 모르겠다. 거기에 대한 대안으로 애플이 Auto Layout이라는것을 내놓긴 했지만, 이미 작성된 레거시 코드들은 버릴수도없고… 해상도가 2개였다면 분기문으로도 처리가 가능했을테고… 뭐 방법들이야 저마다의 방법이 있었을테지만 이제는 거의 Auto Layout쪽으로 흘러가는 추세. 나도 같은 문제로 고생을 좀 했기때문에… 이쯤되면 아이폰 개발자들은 수많은 디바이스들을 지원하고있는 안드로이드개발자들에게 경의와 박수를 쳐줘야 할때인것같다.

자, 그럼 서드파티어플리케이션은 그렇다 치고. 애플은 어떨까? 애플도 마찬가지로 화면을 키워놓기만 했지 거기에대한 배려는 전혀 안했다는게 내 개인적인 생각이다. 노력을 안한것 같지는 않은데, 안한것과 같은 결과라는것.

첫번째로, 창렬모드라고 불리는 ‘Touch ID Double Tap’. 화면이 전체적으로 반으로 내려오는데 이게 의미하는 의미를 모르곘다. 솔직히 갤럭시 노트 3가 나왔을때 화면전체가  1/4정도의 사이즈로 줄어드는 걸보면서 ‘오! 저거 신경좀 썻네!’ 라고 생각했던 입장으로써 애플이 제안하는 이 화면이 반만내려오는건 … 도대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 같은 크기로 위에있던게 아래로 내려오는데, 실제적으로 가용한 스크린의 사이즈가 반으로 줄어든다. 모든 크기는 그대로이고. 위에있는게 1/2지점으로 내려오니 누르기 쉬운건 백번 이해하겠는데 그럼 엄지손가락으로 닿을 수 없는 반대편화면에대한 배려는 전혀 하지 않았다는 느낌.

두번째로 가로모드 지원에대한 확장, 기본앱에 있어서 가로모드지원이 많아졌다는건 확실히 반길만한 일이다. 실제적으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다른 서드파티앱들에게 ‘이런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라는걸 보여주는 예시가 되기 때문인데, 스프링모드에서 가로모드는 도대체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알수가없다. 딱히 쓸모가 있는것도 아니거니와… 기본앱에서조차 어떤앱은 가로모드를 지원하지 않고 어떤앱에서는 지원하고… 특히 가로모드에 있다가 전화앱으로 들어갔을때 다시 세로로 돌려써야하는 불편함. 이건 애플이 도대체 UX에대한 QA를 하고 나온건지 모르겠는 대목 중 하나. Mute Switch를 Rotation Lock Switch로 바꿀수있는 기능을 제공해줬으면 한다.(iPad Air2에서 없앤 스위치인데 이런기능을 넣어줄리 없겠지…) iPad에서는 무척이나 유용하게 쓰고있는 가로모드 지원들인데 막상 하루에도 수십번씩 달고있는 스마트폰에 이런 기능이 들어가니, 여러가지로 거슬리는 상황이 연출이 되더라. 결국 Rotation Lock을 거의 80%는 걸고 쓰는 상황이 온다.

3. 거의 완벽한 스크린.
이제 칭찬을 좀 해보자. Retina HD Display 라는 이름을 달고 나온 iPhone 6 Plus의 스크린은 처음 열자마자 탄성이 나오게 했다. 사진을 볼때도 영상을 볼때도 커다란 스크린에 걸맞는 좋은 성능을 가지고 있는 스크린이다. 딱히 내가 눈이 고급이거나 그래서 그런게아니고 누가봐도 완벽한 스크린이라는 뜻. iPhone 4, iPhone 5, iPhone 5s를 차례로 거치면서 3Gs에서 4로 넘어갈때 놀랐었던 느낌을 5s에서 6로 넘어오면서 느낄 수 있었다. 선벽하고 정확하다. 무엇보다 화면이 정말 밝다는 것. 보통 폰을 새로사면 기존에 쓰던폰보다는 당연히 좋은 스크린을 택하는 폰을 사는경우가 많기때문에 밝기가 밝아도 곧 적응하고 또 최대로 쓰게되는데 iPhone 6 Plus의 스크린은 밝아도 너무 밝다. 그래서 나는 거의 70%의 밝기로 쓰는데, 이게 한 이전세대의 최대밝기정도 되는것같다.

4. 믿음직한 박대리님.
iPhone 6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5s를 1년쯤 사용하면서 배터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조금은 받고있었는지도 모르겠다. iPhone 6 Plus의 박대리님은 왠만해선 퇴근을 하지 않으신다. 배터리에 대해서는 정말 믿음직하다. 정확히 어떤 수치를 내기에는 어렵지만 여튼 만족스러운 배터리. 이게 진짜 최고의 부분중 하나.

P1040260

4s가 없다는게 내심 아직도 마음에 걸린다. 그래도 4를 두번썻으니까…. (응?)

 

5. 기타등등
‘사진은 카메라로 찍자’가 내 생각중 하나이기 때문에 아이폰 카메라는 그닥 많이 사용하질 않지만 동영상 찍기는 재미를 더해주는건 있는것 같다. 동영상을 찍고 누구에게 보여줬을때 ‘이거 아이폰으로 찍은거야? 화질 진짜좋다.’라는 이야기를 항상 듣는걸 보면 아이폰이상의 화질을 보여주는거 아닐까? 아쉽게도 동영상을 찍을때 OIS가 되지않는건 좀 아쉽긴하다.

램크루지라는 애플의 별명처럼 이번 iPhone 6 Plus도 1GB의 램을 채용했다. 아이폰이 나오기전까지 스마트폰을 실사용을 하지도 않았고, 아이폰이 나온이후로는 3Gs부터 쭉 단한번도 서브폰으로 다른 핸드폰을 썻으면 썻지 메인으로는 항상 iPhone을 사용했던 나로써 애플이 램을 공식적으로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는데에는 ‘사실 이딴거 신경안써도 핸드폰쓰는데 전혀 문제없게 만들어놨어.’라는 애플의 ‘It just works’마인드가 있어서 가능한게 아닌가 싶다. 나도 전적으로 거기 동의한다. 쓰는데 전혀 지장이 없다. (그래도… 램은 다다익선이라는데…)

이쯤되면 ‘iPhone 6 Plus’산거 엄청 후회하고있겠구나… 싶은데 다행히도 앞서 밝힌것과 같이 ‘만족’수준이다. 이 커다란 핸드폰이 iPhone이라는 사실과 iPhone을 쓴다는 느낌이 적긴하지만.

Galaxy S4.

DSC03768

삼성 갤럭시S4. 갤럭시S3가 나왔을때 부터 슬슬 갤럭시도 ‘쓸만해져가고있구나’ 라는 생각을 했고, 갤럭시S4 디자인이 욕을 바가지로 먹고있을때도 ‘난..왜 이쁜것같지..’라는 생각을 하다가. 오늘 한대 집어왔다. 정확히 말하면, 지인의 도움으로 한대 업어온거지만. 아무튼. 당분간은 아이폰과 갤럭시S4를 동시에 사용하며 이것저것 경험해볼 생각. 최종적으로는 갤럭시S4가 메인으로가고, iPhone5는 데이터쉐어링 심을 이용할 생각. 마음에안들면 반대로 될수도있고.

사진을 찍고보니 맥북키보드의 손때가 심하다는 생각이.

사진을 찍고보니 맥북키보드의 손때가 심하다는 생각이.

이 갤럭시S4가 나에게 첫 안드로이드폰은 아니다. 몇년전 넥서스S가나왔을때 그 ‘커브드 글래스’에 푹빠져서, 질렀다가 80만원 가까이되는 핸드폰을 20만원에 중고로 팔았었고, 이후로 회사가 커나가면서 회사에 이것저것 들어오는 개발용 시료들이나 갖고놀았다. 왜냐하면 안드로이드는 막연히 불편하다라는 인식이 있었기때문. 그리고, 여전히 불편하다. 일단 안드로이드폰을 쥐는순간 ‘… 이것도 해보고싶었고 저것도 해보고싶었고…’ 하다보면 결국 이도저도 못하게된다. 무엇보다 키보드가 적응이안되는게 컸는데, 얼마나 키보드가 불편하면 음성인식을 이렇게 좋게만들었을까… 싶을정도로 키보드가 불편했고, 음성인식은 훌륭했다. 다만,  얼모고양이님(?)께서 알려주신 Q2키보드를 이용하니 나름 인식율도 좋고 키보드에대한 불만은 조금 사라졌다.

그리고 너무아이콘이 많다. 일단 내가 구매한것은 LG U+용 (단지, 스타벅스 사이즈 업이 된다기에… 사실은 SK로 갔어야 맞는데…) 갤럭시S4인데 이녀석은 그나마 양반이라고 하니 다행. 아이콘이 많은것역시 아이콘숨기기로 대부분 해결이됬고.

카카오홈.

카카오홈.

안드로이드의 장점이자,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은 런쳐를 내마음대로 바꿀수 있다는것. 사실 갤럭시S4를 들고 돌아오면서 ‘히히 페이스북홈 깔아야지’라는 생각을 했지만 켜는 순간, ‘이화면을 페이스북으로 가득채운다는건 미친생각이야.’라는 생각이 들게되면서, 도돌런쳐와 카카오 홈을 깔았다. 일단은 카카오 홈 승. 왜냐면 이쁘니까. 카카오톡은 일단 예의상 설치만 해둔 상태.

눈을 따라가면 아래로 내려가는 기능은 전혀 안쓸것같고, 화면위에 손을 휘저으면 뭐가된다는데 그것도 전혀 안쓸것 같고, 뭐… 핸드폰으로 동영상도 잘 안보니 핸드폰에서 눈을떼면 동영상 멈추는 기능도 안쓸것같고… 하아.. 나 S4왜샀지? … 무튼무튼. 안드로이드폰이 생겼으니 안드로이드쪽의 디벨롭이슈도 잘 챙겨볼 생각. 물론 개발은 나중에- 아직도 나는 이클립스가 어렵습니다. 이유는 아직 나도 잘 모르겠지만.

투덜대긴했지만, 만 6시간정도 사용한 지금 갤럭시S4는 재미있는 장난감이고, 느낌이 좋다. (화면은 사실 아이폰5가 여전히 더 마음에든다. 사이즈나, 액정의 퀄리티나 모두) 맥을 사용하고, 아이패드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안드로이드폰만 사용하는것은 무리가있고, 당분간. 그리고 앞으로도 두가지 모두를 사용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아무튼 지름신고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