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Watch

어째 내 블로그는 애플이 신제품 낼때만 글쓰는 블로그가 되어버렸는가 OTL…

Apple Watch Sport

Apple Watch Sport

애플이 작년 ‘가장 개인화된 디바이스’라며 애플와치를 출시했을 때 까지만 해도 이 시장에 대해서 아리송 했던게 사실이다. 마치 아이패드를 처음 만났을때처럼. 그리고 근 1년이 지났고, 우리나라에도 6월 26일. 애플와치가 출시 되었다. 아이폰도 그랬고, 아이패드도 그랬고, 맥의 범주에서 벗어난 애플의 새로운 시도에는 항상 해외에서 공수해와서 빨리 구매를 했었던것 같은데. 어째 애플와치는 발매 당일날 까지도 좀 아리송 했다. ‘이 물건이 나한테 진짜 필요한걸까?’ 어쨋든 지금 내 왼쪽손목에는 애플와치 스포츠 42mm 블랙 모델이 며칠째 수고해 주고 있다.

애플와치를 구매할 계획이 있다면 한가지 체크해야할 부분이 있는데, ‘내가 이 시계로 무언가를 해서, 생산성을 높여야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절대 구매하지말기를 추천한다. 아주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확정적으로 말할 수 있는것은, 애플은 이 애플와치를 전적으로 ‘시계’라는 포커스에 맞추어서 디자인하고 개발했다는 것. 그러니까, 우리가 시계로 어마어마한것을 하지 않 듯 애플와치는 시계 그 자체이고, 스마트폰과 연동되어 알림이 오는 정도의 선까지가 우리가 애플와치에 바랄 수 있는 수준이다. 단, 여기에 설치되는 앱들은 철저히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을 보조하기 위한 용도일 뿐인것 같다. 그렇다면 이대목에서 많은것을 기대한 사람들이 실망할 수 있겠지만 다행인것은, 애플이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가져야할 가장 중요한 부분들에있어서는 가장 명확히 해결을 해놓았기 때문이다. 작은 화면에서 왼팔(나의경우)을 들어올려 오른손으로 오랫동안 무언가를 한다는것은 굉장히 피곤한일이다. 아마도 15~20초가 넘어가는 작업은 나의경우 아이폰으로 하는것이 더 편하다.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보지않고 시계로 보게되면 오히려 만족도가 상승하게 되는데 애플와치는 아이폰의 알림센터를 손목위로 옮겨서 보여주는 정도가 가장 확실한 포지션이다. 만약 애플와치에 많은것을 바라게 된다면 길어도 1주일안에 질린다는 쪽에 베팅하고싶다.

Processed with VSCOcam with c1 preset

Processed with VSCOcam with c1 preset

나는 손목시계라는것은 평소에 차고다니는 일이 잘 없었는데, 몇개없는 시계중 가장 비싼시계가 20만원 중반대 정도수준인데 비하여, 애플와치는 가장 저렴한 모델이 40만원 중반대에 위치하고 있고, 내가 산 42mm 스포츠의경우 50만원에 가까운 가격을 걸고있는데 사실 이정도 가격이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디바이스를 살 수 있는 가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플와치를 사야하고, 사람들이 열광하는 이유를 몇가지 이유를 들어 설명해 보고자 한다. 아마도 가장 확실한 이유는 아이폰과 유기적으로 연동되는 첫번째이자 유일한 디바이스이기때문이 아닐까? 지금까지 나온 모든 디바이스를 사용해본것은 아니지만 아이폰과 이토록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디바이스는 애플와치 뿐. 애플태생의 시계답게 OS단에서부터 여러부분을 지원해주고 있고, 개발자를위한 WatchKit에는 기존의 다른 스마트와치에서 주는것보다 훨씬 많은 양의 문서를 제공하고 있다.

애플와치는 시계니까 시계부터 이야기를 해보자면, 마케팅에서 오그라 들었던 ‘가장 정확한 시계’라는 광고카피. 그것말고는 편하다. 손목을 들면 꺼져있던 화면이 자동으로 켜지는데, 손목을 드는것을 인식하는 정확도와 속도가 빨라서 좋다. 평소에 화면이 꺼져있지만 하드웨어 자체의 디자인이 이쁘고, 켜지는 속도가 빠르니 불편하다는 생각은 없다. 애플와치가 정발되기전에 잠깐 썻던 Moto360도 꽤나 정확했지만, 애플와치보다는 조금 굼뜬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특히 시계조차도 꼬여서 안켜지는 상황이 2번정도 발생했었어서 불편했던 경험이 있다. 또, 생각보다 시계의 종류가 많아서 선택의 폭이 넓기도하고, 그 페이스 안에서 다양한 요소요소들을 배치하여 나만의 시계를 만들 수 있다는것이 장점. 아마도 여기다 미키마우스를 넣을 생각을 한 사람은 인센티브라도 받아할 듯. 하지만, 아무리 기본적인 워치페이스가 많다고 해도, 안드로이드처럼 별도로 설치할 수있는 권한을 주는게 좋을 것 같은데… 애플이라는 회사의 특성상, 그리고 Watch OS2에도 워치페이스를 만들어 넣을 수 있는 기능이 없는걸 보면 앞으로 한 향후 5년간은 없을지도 모르겠다는 불안감이 몰려온다.

UX적인 측면에서 봐도 생소하지만 훌륭하다고 할 수 있다. 애플와치에는 가장 버튼이 3개있는데, 애플와치가 애플와치로써 존재할 수있게 해주는 디지털 크라운, 그 아래의 친구버튼, 그리고 가장 이해가 안가는 포스터치. 디지털 크라운의 역할은 명확하다. 애플와치는 ‘디바이스’라는 범주안에 속하기도 하기때문에 자칫 같은 UX를 가질 수도있을것, 시계라는 작은 디바이스에서의 UX는 기존의 아이폰의 UX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수준의 방법이 필요했을것이고, 우리에게 친숙한 용두는 그 고민을 자연스럽게 녹일 수 있게 하였다. 핀치와 홈버튼을 누르는 행위는 디지털크라운에 완벽히 녹아 들었다. 그리고 작은 화면에서 스크롤하는 것은 용두를 돌리는것으로 좀 더 ‘우아하게’ 할수 있도록 고안된것을 보인다. 그렇기때문에 좀 더 시계다운 외관을 하고있으면서도, 새롭고 편리한 UX를 제공하고 있다.

친구버튼은 어디서든지 연락을 쉽게 할 수 있게 한다. 이 버튼을 누르는것으로 친구들을 불러낼 수 있는데 이 목록은 아이폰의 ‘즐겨찾기’와 연동이 된다. 시계에 그림을 그려서 스시집으로 가자고한다거나(..) 심장박동을 보내거나 하는행위는 이 친구버튼을 통해서 할 수있게되는데 절대 다른기능으로 매핑할 수 없는(안드로이드였다면 됬을텐데!), 이기능은 애플와치의 정체성을 가장 정확히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어떤앱을 보고있던지 버튼한번만 누르면 바로 친구들과 연결되는 가장 개인적이지만 어디서나 연결되어있는 디바이스를 만들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그리고 가장 문제가 있는것은 화면을 터치하는것 말고, 화면을 꾸욱 눌러서 작동되는 포스터치. 예를들어, 시계화면을 터치해서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지만, 압력이 느껴질 정도로 강하게 화면을 누르면 시계를 바꿀수 있는 설정을 할 수있다. 이미 맥에도 적용되고 있는걸 보면 애플은 포스터치를 차세대 인터페이스로 정한듯 싶다. 다만 애플와치는 UX적인 큰 결함이 있는데, 도대체 어느화면에서 포스터치를 해야 포스터치가 있는지 알 수가없다. 즉, 유저는 모든 앱이나 어떤화면에서 포스터치가 되는지 보기 위해서 꼭 한번씩은 세게 눌러봐야 이게 실제로 동작하는지 알 수 있단는 말. 유저가 행동을 취해야할지 모른다면, 빠른 접근성에서 큰 문제. 더군다나 애플와치처럼 작은 디바이스에서는 더더욱. 어떤 방식이든 크게 개선이 되어야할 부분이 아닐까?

애플이 스마트 디바이스에 채용한 것중에 맥에 채용한것이 포스터치 말고 또 하나 있다. 바로 탭틱엔진. 가볍게 진동을 주는건데 맥에서는 이 탭틱엔진을 통해 트랙패드가 클릭되지 않았지만 마치 클릭된것같은 환상(?)을 느끼게 해주는 역할로 차용했다. 애플와치에서는 이 탭틱엔진이 사용자경험에 아주 큰 역할을 한다. 알림이 있을때마다 작게 진동을 주는데, 이것은 기존의 아이폰의 진동과는 그 궤를 달리하고 있다. 애플은 ‘촉각 피드백’이라고하는데, 부담스럽지도 그렇다고 모르고 지나치지도 않을 정도의 길이와 세기로 알림을 주고있다. 물론 소리도 함께. 디지털 터치에서 두손가락으로 터치를 하고있으면 심장박동 속도에 따라 탭틱엔진이 심장박동을 시뮬레이트 하는데, 특히 상대방에게서 전달된 심장박동을 전달받으면 신기하고 묘한 사용자 경험을 하게 된다. 애플와치에서있어 탭틱엔진은 애플의 신의 한수!

나에게 가장 만족스러운 부분은 바로 시리. 자기전에 ‘시리야, 내일아침 8시 30분에 깨워줘’와 같은 커맨드를 날리곤 하는데, 애플와치의 시리는 운전중에 그 빛을 발한다. 아이폰은 충전중일때만 ‘시리야 기능(말로 ‘시리야’라고하면 시리가 활성화 되는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데, 애플와치는 화면이 활성화 되어있으면 언제든지 시리야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그래서, 팔을 들고 화면이 켜지면 ‘시리야, 회사에 전화 걸어줘’와 같은 커맨드를 바로 호출할 수 있다. 나의 경우 블루투스가 항상 차와 연결되어있기때문에 아이폰 시리를 호출하면 차량에 내장된 블루투스 스피커/마이크로 시리를 이용해야하는데 품질이 썩 좋지 않다. (물론, 시리 창에서 블루투스 설정을 바꿀수 있지만 1회성이고, 운전하다가 그짓하다간 시리안부르고 그냥 폰으로 하는게 더 빠르겠지.) 이럴때 운전하다가도 팔만들어서 시리를 호출해서 원하는 커맨드를 이용 할 수 있으므로 애플와치의 용도를 하나 추가할 수 있겠다.

다만, 배터리와 비싼 악세사리 가격은 아쉽다. 나의 경우 그나마 가장 저렴한 모델중 하나인 스포츠 라인인데, 여기에 기본적으로 포함되어있는 스포츠 밴드를 따로 구매하고자 한다면 가격은 65,000원.  링크 브레이슬릿은 끝판왕이라 불리지만 가격도 끝판왕. 565,000원이라는 엄청난 돈을 내야한다. (줄만으로 애플 워치 스포츠의 가격을 가볍게 뛰어넘는다.) 더군다나 스포츠 그레이와 어울릴만한 링크블레이슬릿 블랙은 구하고 싶어도 팔지를 않아서 따로 구할 수가 없다. 이처럼 애플 정품 밴드는 비용이 비싸기 때문에 2만원정도의 어댑터를 구매해서 일반 시계줄과 연결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그리고 애플와치를 충전할 수 있는 케이블은 무려 39,000원. 이 케이블은 서드파티제품이 아직 나오질 않아서 여분으로 들고다니고자 한다면 어쩔수없이 39,000원이라는 거금을 내고 구매해야한다.

배터리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는데, 애플이 거의 모든 부분을 일반적인 시계의 포지션을 가져가고자 했지만 단 하나 완벽하게 옮기지 못한것이 배터리인데, 205mAh라는 배터리용량은 감히 약 24시간을 버텨주는게 감사할 정도의 용량이다. 일반적인 패턴인 9시10분쯤 나가서 자정즈음 해서 들어오면 배터리의 남은 용량은 약 36%정도(화면 밝기 최하). 전원 절약 모드가 있어 알림기능을 제외하고 시계만 표시하는 기능으로는 최대 72시간을 쓴다지만, 배터리에 있어서는 굉장히 아쉬운 부분들이 있다. 2세대에서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부분.

파일-2015.-7.-3.-11-04-42-1024x1024 사본

아직까지 앱에서의 활용성은 음… 애플와치는 디바이스가 아니고 악세사리의 범주라는 말을 몇번이고 되풀이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일단, 우리는 애플와치, 아니 스마트 와치(안드로이드 포함)로 무엇을 ‘한다’라는것은 조금 접어둘 필요가 있다. 두가지 이유가 있는데, 요즈음 우리는 하루에 많게는 2시간 이상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 본다고 한다. 스마트폰의 화면의 사이즈는 점점 커지는것이 추세. 그러다보니 한 화면에 배치할 수 있는것이 굉장히 많아지는데 애플와치의 화면의 그 절반의 반의 반정도 사이즈이다. 그러니 이 화면에서 무언가 깊숙히 생산성 높은 작업을 하는것은 과감히 포기할 수 밖에 없다. 나는 음악을 조정한다거나, 그리고 Swarm Check-in과 같이 단순히 스마트폰으로도 1~2번의 단계로 작업할 수 있는것들은 스마트워치로 하는 중이다. 스마트폰 화면이 커짐에 따라 화면상에 쓸데없는 정보들이 많은데 웨어러블 디바이스로는 ‘어쩔 수 없이’ 간결하게 해야 하기 때문.

무엇보다, 앱하나를 구동하는데에 있어 너무 많은 리소스를 땡겨 쓰고 있고, 구동속도가 느리다. 일단 애플와치 자체의 배터리도 땡겨 쓸뿐더러, 앱의 코어가 있는 아이폰의 배터리도 사용해야하고, 아이폰의 프로세서도 사용해야 하므로 아직은 많이 비효율적이다. 마치 웹앱으로만 앱 만들라던 오리지널 아이폰때를 보는것 같다. WatchOS2를 크게 기대하고 있는 중. Watch OS2가 어느정도의 괄목할만한 성능향상을 보여준다면 전 문단에서 접어두었던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가능성이 다시한번 펼쳐지지 않을까?

어쨋든, 아이폰을 쓰고있고 나는 시계가 필요하다면 지금 당장 애플의 스마트워치를 만나봐도 좋을것 같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