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November 2015

iPhone 6s

iPhone 6s

나의 7번째 아이폰, iPhone 6s

아이폰 6 Plus를 구매하고 썻던 리뷰가 아직도 메인에 있는데 블로그에 다시 새로운 아이폰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본다. 1년간 나는 iPhone 6 Plus를 썼다. 그때 쓴글에서 느꼈던것과 같은 불만을 1년이나 참으면서 썻다. 가장 마음에 안들었던건 6Plus의 사이즈이다. 거기다 블랙, 거기다 화면이 깨지기까지 했으니 고치는 비용이나 새 아이폰을 들이는 비용이나 같았기 때문에 6s를 데려올 수 있었던 것. 약 2주간 사용중인데, 업그레이드한 용량 덕분인지, 깨진 아이폰이 아니라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아지까지 만족도는 최고수준. iPhone이라는 플랫폼안에 갖혀 6년정도를 쓰다보면 ‘새롭다’라는 느낌은 받기 힘든데, 3D Touch덕분인지 아니면 로즈골드라는 색깔 덕분인지 ‘새로운 핸드폰을 쓴다’라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1년이 지나 뼈저리게 느끼는거지만, 스마트폰은 역시 작아야 한다!) 지난 글에서 ‘여러모로 도전을 하고있는 아이폰’이라는 표현을 썻었는데 적어도 나에게 ‘플러스’제품군은 실패였다.

이번 아이폰 6s의 슬로건은 ‘달라진 것은 단 하나, 전부입니다’ 라는 슬로건이 진짜 사실인지 하나씩 내가 느끼는 변경점들에대해 이야기 해보고자한다.

1. Force Touch, 3D Touch?
애플은 Apple Watch와 맥북을 통해 세상에 선보였던 포스터치를 드디어 아이폰에 내장했다.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특이하다고 느끼고 있는데, Apple Watch의 그것은 ‘화면전체가 눌리고, 그것에 반응해서 터치스크린으로 조작하는 방법’ 이고, 맥북의 Force Touch는 ‘화면은 모니터로보고, 포인팅장치가 눌려서조작하는 것’인데, 3D Touch는 이 두개를 적절히 섞어놓은 것. 그러니까 3D Touch는 ‘스크린위에서 화면이 눌리는데, 정확히 포인팅 까지 되면서 눌리는 것’이라고 정의할 수 있겠다.

많은 스마트폰이 멀티터치를 지원하게 되면서 아이폰이 첫 출시될때 느꼈던 멀티터치가 애플만의 전유물이라는 느낌은 더이상 들지 않는것이 사실인데, 애플은 새로운 UX를 도입하기위해서 많은고민을 했고 그 해답이 ‘터치말고 누르기’ 로 생각한듯 하다. 실제로 사용자 경험을 완전히 뒤바꾸는 경험이기도 하면서 기존의 경험을 해치지않으면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모션이다보니 쉽게 적응이되고, 또 생각보다 앱들의 대응도 빨리 되는 편인듯 하다. 특히 전화아이콘을 꾹 눌러서 바로 전화거는 기능은 정말 편리하고, 3D Touch를 활용해서 멀티태스킹으로 넘어가는것은 처음에는 어렵지만, 적응이 되고나면 앱을 전환하는 쉽고 편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Apple이 iOS에 3D Touch를 넣으면서 iOS와 기능과 연동되는 이 행동들을 Peek(누르기) & Pop(꾸-욱 누르기!)라고 명명 하였는데, 전체적인 맥락에서 ‘훔쳐보기’기능과 같다고 할 수 있다. 메시지나 메일의 셀을 꾸욱 누름으로써 내부의 내용을 빨리보고 더 세게 눌러서 안으로 들어가는것과 같은 이치. 그러니까 전화앱에서도 마찬가지로 앱을 켜지않고 앱안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사용자에게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으로 가는길의 지름길 역할을 훌륭하게 해낸다고 볼 수있다.

그런데, Apple Watch리뷰에서도 언급했던 단점이 여기서 등장한다. 도대체 이 3D Touch가 어디서 되는건지 알 수가없다. Springboard에서 되는거야 막말로 앱하나하나 눌러보면 된다고 하지만, 앱내부에서 어디를 꾹 눌러야 기능이 나타나는지에대한 가이드가 없다. 기본 앱들 조차 이런 가이드가 없는걸 보면, 애플에서는 마치 유저와 숨바꼭질하듯 기능들을 숨겨놓는 버릇(?)을 버리지를 못하는것 같다. 3D Touch를 활용한 가장 마음에 드는 기능은 단연, 커서 호버링. iOS에서 글을 입력하면서 ‘커서를 옮긴다’라는 행위는 글을 단위별로 블록설정하능기능과 액션이 겹쳐서 항상 내가원하지 않는 액션으로 이끌곤 했다. 키보드를 꾸욱 누름으로써 키보드를 마치 트랙패드처럼 활용할 수있는점이 마음에 든다. (만약, 이기능이 올바르게 동작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키보드의 키와 키사이를 꾸-욱 누른다고 생각해보자.)

P1140662

Apple Watch와 iPhone.

2. Live Photo
사실 2년전쯤 Live Photo를 표방한 앱을 한번 만들려고 한적이 있었다. 촬영버튼을 누르는순간 앞뒤로 3초정도의 영상을 캡쳐해서 사진처럼 갖고있을 수 있는. 결국 만들다가 바쁜일떄문에 접긴 했는데… 여튼, 내가 꿈꿔왔던 사진촬영 방식이 Live photo였다. 이 기능이 아마 삼성 갤럭시에도 있는것으로 안다. (확실하지는 않음.) 사진을 찍는 방법이 바뀌었고 마치 해리포터의 예언자 일보안의 기사 사진 마냥 움직인다. Apple Photos와도 유연하게 연동이 된다. 사진 어디에도 이 사진이 Live Photo라는것을 알 수없는것은 단점이지만, 사진을 넘길때에 라이포토라면 뒤의 1.5초정도를 땡겨서 영상으로 재생시켜서 ‘움직이는 사진’이라는 느낌을 줌으로써 라이브포토라는것을 인지시킨다. 요즘 내가 찍는 사진은 거의 모두 라이브포토로 촬영하는데, 촬영하는 순간 순간 앞뒤 영상이 있으니 그날의 기분이나 상황을 연결시켜서 기억할 수있다. 특히 대상이되는 인물이 표정을 짓고, 하나~둘~셋~ 할때까지의 표정의 변화도 기록할 수 있다는것이 장점. 라이브포토는 한장의 사진과 약 3초짜리 동영상 하나로 구성되는 기능이므로 아이폰의 용량은 넉넉해야 쓸 수 있다는게 함정. 라이브포토는 iOS9.1이 업데이트되면서 라이브포토를 촬영하고 핸드폰을 내려놓거나 올리는 동작은 모션을 인식하여 자동으로 끊어지게 처리되었지만, 뭔가 사진을 찍고나서도 동영상을 찍는것 마냥 가만히 대고있어야하는 강박이 생기는것도 사실이다. 아무튼, Live Photo가 좀 더 보편화 되면 재미있는 세상이 오겠다 싶은것이 사실. 쉽게 instagram이나 vine의 동영상 같은 느낌이긴한데, 그 과정을 단순화시켜서 재미있는 추억을 기록할 수있게 만들어두었다. Live Photo는 찍는것은 iPhone 6s에서만 가능하지만, 보는것은 iOS9이 올라간 기기라면 뭐든지 사용가능하므로, 주변에 6s를 사용하는 친구가 있다면 iMessage를 통해 보내 달라고 해보자! (다른 메신저를 쓰면 그냥 셔터를 누른순간의 사진만 전송이 된다.)

P1140698 (1)

그냥, 던져놓아 봤다.

3. 미친 속도의 Touch ID.
Apple이 iPhone6s를 발표하면서 Touch ID의 개선을 말 한적이 있던가? 있었던것 같기도, 아닌것 같기도하다. 5s부터 TouchID는 아이폰 사용에있어서 자연스럽게 녹아든 개선점중 하나인데, 5s 에서 6로 넘어갈때까지만해도 별로 개선점을 못느꼈었던 Touch ID가 과연 비약적인 발전을 하게되었다. 인식 시간이 채 0.5초도 안되는 느낌. 주로 홈버튼을 통해 아이폰을 열었던 내 패턴을 마치 꿰고 있었다는 듯 홈버튼을 누르는순간 홈화면을 만날 수 있다. 사소한 개선이지만 바로 홈화면을 만날 수 있으니 사용자 경험에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는것은 사실인데, 이게 오히려 단점으로 다가올 때가 있다. 바로 알림화면이나 음악, Podcast를 일시중지하고싶을때. 나의 패턴을 홈버튼을 눌러서 화면을 켜다보니 무의식적으로 홈버튼을 눌러 화면을 켜다보면 알림도 못보고, 컨트롤러도 사라져버리고 홈화면을 덩그러니 보게 된다. 그래서 옆면의 sleep버튼을 눌러 깨우거나, 지문인식에 등록하지않은 손가락으로 홈버튼을 누르면 이 문제는 해결된다. 이 문제는 나만 겪고 있는 문제는 아니라고보는데… 너무 빨라져서 오히려 불편해진 케이스. 물론 대부분의 사람들은 빨라져서 좋겠지만, 홈버튼이 반응하는 시간을 딜레이 할수있는 옵션이 있으면 더 좋지않을까?

4. Taptic Engine
ForceTouch가 발전하여 3D Touch가 되었듯, Apple Watch와 Macbook에 들어갔던 Taptic Engine 도 아이폰에 들어왔다. 오리지널 아이폰부터, 3Gs, 4, 5, 5s, 6Plus까지 써봤지만 역대급으로 진동은 약한 아이폰이지만, 피드백은 확실히 준다. 세게 때려야(?) 인지시킬 수 있다는 개념에서 벗어나 부드럽지만 확실하게 피드백을 주는 진동 모터이다. 3D Touch와  Taptic Engine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인데, 꾸욱눌렀을때 뭔가 움직일게 있다면 한번, 없다면 두번울림으로써 사용자에게 피드백을 준다. 확실히 기존 진동과는 다르다. 하지만 약해진 진동은 장점이라고 말하긴 어렵겠다.

5. M9로의 업데이트. 그리고 ‘시리야’
배터리소모를 줄이면서도 모션을 감지하는 M칩셋이 들어간게 iPhone 5s였던가. M칩셋은 애플의 메인 AP인 A9칩셋안에서 존재하며 걸음수, 거리, 고도변화를 감지하고 있었는데 이번 M9은 넥서스 시리즈의 Okay Google과 비슷한 역할까지도 맡게 되었다. 바로 시리를 호출하는 기능인 ‘시리야’를 언제든지 활용할 수 있게된 것. 이게 무슨말이냐 하면, 기존에 배터리충전기에 연결이 되어있어야 활성화 되던 ‘시리야’기능은 지속적으로 마이크가 켜져있어야 하고, 그것을 듣고있는 데몬이 떠있어야 하는 구조였기때문에 항상 메인 AP의 도움을 받아 처리했고, 이는 필연적으로 배터리소모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는 이야기. M9은 배터리효율성을 생각하며 구현된 칩셋이다보니 A9칩셋이 하던일을 M9이 항상 백그라운드로 돌면서 걸음수, 고도변화 감지와함께 이제 마이크도 트래킹하도록 개선된 것. 특히 iOS9부터 “시리야”라고 말하는것을 학습할수 있게되어, 예를들어 ‘시리아’, ‘어, 지금화장실이야’라고 말할때 감지되는 것 까지 구분할 수 있게되면서 점점 간편해지고 있다. 이 기능이 왜 편리하냐하면, Apple Watch를 쓰는 사람들은 대부분 공감할테지만, 애플와치의 그것은 손목만 들고 ‘시리야’라고 말하면 반응한다. 이게 별것 아닌것같지만 편리한 기능중 하나. 친구들과 이야기하다가 ‘야, 저 연예인이 몇살이더라?’ 라는 이야기가 나왔다면 이제 외쳐볼 수 있다 ‘시리야, XXX의 나이가 몇살이지?’.

6. 로즈골드, 로즈골드!
새 아이폰이 나오면 새로운 색상을 써봐야 하는게 인지상정! 이라지만… 또 남자의 컬러는 핑크… 라지만… ‘로즈골드’라는 색상 자체에 크게 정감이 가지 않았던것이 사실. 특히 6시리즈의 골드가 내마음에 썩 들지 않았기때문에 이번에는 그냥 실버로 가려고 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위의 추천으로 로즈골드 선택. 결과는? 대만족. 실제로 보면 ‘핑크색’이라기보다  구리(cu)색에 가깝다. 아이폰 자체가 s시리즈에서는 큰 변화점을 갖고오지 않기때문에 (더군다나, 6s는 심지어 6에 비해 더무거워지고 더 두꺼워졌는데도 불구하고 티가 안난다.) 새로나오는 컬러에 도전해보는것도 좋은 방법. 아, 근데 애플은 이제 스페이스 그레이는 버린건가.

애플이 말하는 광고 카피를 다시한번 곱씹어보면 ‘달라진 것은 단 하나, 전부입니다.’라는 말처럼, 껍데기만 빼고 모든게 바뀌었다고 할 수 있겠다. 이외에도 4K 동영상 촬영이나, 메모리가 2GB로 늘어났다는 것 (드디어!), 뭐… 방수가 된다는 이야기도 있고… 많지만, 기술적인 이야기보다는 내가 며칠간 써보면서 와닿는 이야기만 써봤다. 내년에 또 iPhone 7이 나오겠지만. 그때까지는 최고의 아이폰 일테니.